이미지 01

About Space K

스페이스K 소개

새로운 시각예술의 흐름을 소개하여 문화적 경험으로 삶을 풍요롭게 하는 예술나눔공간

스페이스K는 2011년에 설립된 코오롱의 문화예술 나눔공간 입니다. 깊이 있는 문화예술 지원과 지역민을 위한 문화예술 나눔을 목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스페이스K는 예술가의 전시 지원을 통해 창작력을 고취 시키고, 지역민들에게 수준 높은 전시로 예술나눔 실천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Space K is established in 2011 to foster art culture by Kolon group.  Setting forth initiative to support art and aiming to share with local community, Kolon group is introducing Space K, a non-profit gallery. Space K strives to focus on creativity of artists and present innovative and distinguished contents for the community.

  • supporting art
    Supporting Art

    예술지원

    새로운 작가, 재평가 작가 소개하는 예술 창작 공간
    국내외 덜 알려진 신진 작가와 중견작가에게 주목하여 예술가들에게 창작력 고취
    Space K supports exhibitions for young artists, undervalued artists, artists who haven’t been introduced domestically.
  • Sharing Culture
    Sharing Art

    예술나눔

    새로운 문화적 경험으로 삶을 풍요롭게 하는 예술 나눔공간
    다채로운 시각 콘텐츠와 교감을 통해 관람객들은 스스로의 삶에 예술적 영감과 자극을 불어넣음으로써 예술로 풍요로운 삶을 지향
    Space K dedicates to the community by sharing extraordinary cultural experience.
  • Space K
    Exchanging Art

    예술소통

    다양한 장르가 융합되는 예술 소통 공간
    서로 다른 가치가 자연스럽게 융합되는 예술 환경 조성으로 열려있는 예술 플랫폼
    Space K is where various genre of art comes to understand and converge.
Space K SEOUL
건축 소개
  • Download Floor plan
  • 공공 공간으로서의 미술관, 미술관으로서의 공공 공간
    스페이스K 서울 미술관이 위치한 한다리 문화공원은 연구, 업무 및 상업시설이 주를 이루는 격자 도시 체계로 구성된 마곡지구의 두 주요 녹지축, 즉 서울식물원과 이어지는 남북방향, 그리고 지하철5호선을 따라 형성된 동서방향이 교차하는 중요한 도시 매듭(Urban Node)이다. 이는 ‘스페이스K 서울’이, 고밀도의 도시 속에서 녹지 보행/휴식 공간과 더불어 문화를 매개로 한 새로운 공공 장소로서의 미술관으로서 기여할 특별한 조건이 된다.  

    격자 도시 블럭 일부를 비워 만들어진 공원의 내부에 지름길이 자연스럽게 생겨나듯, 다양한 방향에서 공원 내부로 수렴하며 호(弧,arc)를 그리는 보행길들은, 장방형의 공원을 세 개의 완만한 녹지 마운드들과 미술관으로 분할, 구성한다. 매립지이기에 평활했고 3면이 도로에 면한 공원 부지에 이 네 요소들은 잔잔한 지형적, 공간적 변화를 주며, 계곡과 같은 정중동의 아늑한 공간을 그 중심에 만들어 방문자가 머물고 싶도록 한다.

    공원 중심 공간에 면한 미술관의 75m 길이의 곡면 벽에 아치 형상의 개구부가 형성된다. 첫째로 이 아치는 미술관의 입구 역할을 한다. 이 완만한 27m 스팬의 아치는 개방적인 미술관으로서 공원으로의 확장 가능성을 부여한다. 둘째로 아치 상부 양측을 따라 형성된 경사로와 계단은 공원의 공공 영역과 활동이 미술관 상부의 옥상 공원까지 입체적인 방식으로 연장될 수 있게 한다. 이 관문이자 동시에 구름 다리와 같은 건축적 장치는 특정 부지에서만 가능한 특별한 방식으로 미술관이 주변 공공 공간과 다양한 방식으로 양방향의 협상, 연계 이용이 가능하도록 한다.  

    내부의 현대미술을 위한 전시실은, 다양한 변화가 가능한 하나의 무주공간이다. 큰 가변성을 가진 이 전시공간에는 3 개의 천창을 통해 확산된 간접 자연광이 자연스럽게 유입된다. 천정고는 3.3미터에서 점진적으로 높아져 최대 9.2미터까지 올라감으로써 단일의 공간이지만 다양한 작품의 전시 연출이 가능하도록 다양한 공간적 성격을 가진다. 전시 목적에 따라 2.5m 간격의 천정보 모듈을 기준으로 자유로운 조명배치가 가능하고, 이를 바탕으로 전시 벽체들이 다양하게 배열 될 수 있다.
    Museum as Public Space, Public Space as Museum
    The Handari Cultural Park, the site of the Space K Seoul Museum of Art, is at the intersection of two main green axes of the Magok District, namely in the north-south direction toward the Seoul Botanical Garden, and along Subway Line 5 in the east-west direction. It is an important 'Urban Node' within an urban grid system, mainly composed of research, business, and commercial facilities. This is a unique condition that allows Space K Seoul to contribute as a new public space mediated by culture and nature. It provides pedestrian walkways and areas for relaxation in the dense city.

    As if a shortcut was naturally formed inside the park, which was created by the emptying of the gridded city block, walkways converge into the park from various directions and draw arcs that divide the rectangular park into three gentle green mounds and an art museum. These four elements within the park, which is a leveled landfill bordered by roads on three sides, present a gentle topography and spatial variation. It creates a stillness in the dynamic movements within a valley, an intimate central space, persuading visitors to want to stay. 

    Facing the center of the park is a 75m-long curved wall with an arch-shaped opening. First, this arch serves as the entrance to the museum. This gentle 27m-span arch gives the possibility of expansion of the park as an open art museum. Second, the ramp and stairs on either side of the arch allow the park's public areas and activities to extend three-dimensionally to the rooftop park above the museum. This gateway, simultaneously an arch bridge, is an architectural device that gives the art museum the means to mutually negotiate and connect with the surrounding public space in various ways only possible on such a specific site.

    The interior exhibition space for contemporary art is a single, column-less space capable of diverse changes. Indirect natural light is diffused into the highly variable exhibition space through the three skylights. The ceiling height gradually increases from 3.3m up to 9.2m, and is a single space, but has various spatial characteristics to facilitate the exhibition of unique artwork. Depending on the purpose of each exhibition, lighting is flexibly configured as needed along the ceiling beams spaced at 2.5m intervals. Based on this, the exhibition walls, too, can be arranged in multiple ways.
  • 건축가 조민석
    조민석은 2003년 서울에서 매스스터디스 건축사무소를 설립했다. 사회 문화 및 도시 연구를 통해 새로운 건축적 담론을 제시하는 그의 대표작으로는 픽셀 하우스, 실종된 매트릭스, 다발 매트릭스, 상하이 엑스포 2010: 한국관, 다음 스페이스 닷 원, 티스톤/이니스프리, 사우스케이프, 돔-이노, 대전대학교 기숙사 등을 꼽을 수 있다. 현재는 현상설계 당선작인 서울 시네마테크(몽타주 4:5), 당인리 문화공간(당인리 포디움과 프롬나드), 양동구역 보행로 조성사업(소월숲)과 연희 공공주택 복합시설이 진행중이다. 또한, 2011년 광주 디자인 비엔날레 전시를 공동 기획했고, 2014년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 커미셔너/큐레이터로 황금사자상 수상하였다. 2014년 삼성 플라토 미술관에서 <매스스터디스 건축하기 전/후> 개인전 등 다수의 전시와 강의를 통해 전세계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Architect Minsuk Cho
    Minsuk Cho founded the Seoul-based firm Mass Studies in 2003. It has been committed to the discourse of architecture through socio-cultural and urban research and mostly built works that have been recognized globally. Representative works include the Pixel House, Missing Matrix, Bundle Matrix, Shanghai Expo 2010: Korea Pavilion, Daum Space.1, Tea Stone/Innisfree, Southcape, Dome-ino, the Daejeon University Student Dormitory. Current in-progress projects, all selected through competitions, include the new Seoul Cinematheque (Montage 4:5), the Danginri Cultural Space (Danginri Podium> and Promenade), the Yang-dong District Main Street (Sowol Forest), and the Yeonhui Public Housing Complex. Active beyond his practice, he co-curated the 2011 Gwangju Design Biennale and was the commissioner and co-curator of the Korean Pavilion for the 14th International Architecture Exhibition - la Biennale di Venezia, which was awarded the Gold Lion for Best National Participation. In late 2014, PLATEAU Samsung Museum of Art, Seoul, held its first-ever architecture exhibition, highlighting his works in a solo exhibition titled "Before/After: Mass Studies Does Architecture." Cho is an active lecturer and speaker at symposiums worldwide. 
Top